11월도 어느새 막바지를 향해 가는 가운데 국내 강관 시장은 이번 주 화물연대 파업에 따라 여기저기 들썩이는 모습이 나타났다. 성수기 였다면 화물연대 파업이 시장에 미칠 영향은 무척 컸을 테지만 비성수기인 현재 강관 업계의 걱정거리는 파업 이슈보다는 오히려 수요 침체 장기화가 훨씬 큰 듯 보인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