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국내 제조사들의 강관 수출은 환율 효과와 에너지용 강관 수요 개선에도 불구하고 쿼터로 인한 수출 확대에는 제한이 따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