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산 열연·GI 수출 오퍼 가격 당분간 ‘보합세’ 전망
- 업계, 저가 수입재 및 판가 인상 통한 수익 개선 시도 

강관 업계가 중국산 열연·GI 등 수입 원자재 비중 확대에 나설 것인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