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유가, 건설사 우호적 발주 환경 조성 
- 내년 해외 수주 파이프라인 증가 추세 기대

중동 지역에서의 파이프라인 신규 수요가 창출될 수 있을지 관련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하나증권 서현정 연구원은 비석유 부문에 대한 투자가 앞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사우디가 그 중심에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