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 지표 ‘긍정’에도 수요가↔공급자 서로 다른 온도차
- 4분기 성수기 접어드는 시점, 강관 판매 회복 ‘안갯속’  

강관의 주요 소비처인 건설 산업의 경기 회복이 더딘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강관 업계의 수요 목마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