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 “공급 차질 최소화” vs 고객들 “수급 불안” 상반된 온도차  
- 강관 제조 업계, 흑관 및 아연도각관 등 강관 전 제품 인상 이어가

4분기 진입을 앞두고 국내 강관 업계가 인상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아연도각관 및 도금강관의 시중 공급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요가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