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광양제철소 수급, 현재 영향 없어” 
- 포스코 포항제철소 압연 공정 복구 집중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태풍 힌남도로 인한 피해를 입으면서 국내 배관재 업계는 소재 수급 동향을 살피는 등 신속한 대응을 해나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배관재 업계는 이번 포항제철소 침수 피해로 열연 원소재 수급 차질의 단기적인 영향은 없다고 평가하면서도 앞으로의 복구 진행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