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주중공업 조관 라인 현재 설치 진행중
- 현대제철, 시운전 목표로 운영 속도 높여

내년 1월 1일부터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도금 공정 외주 금지가 시행되면서 현대제철은 남은 하반기 당진 지역 백관 제조 라인 가동 준비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