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풍 힌남도 피해 여파에 광양제철소 풀가동 계획
- 열연·후판 유통 업계, 공급 차질 대비 판매룸 조절
- 광양제철소 열연 주문 쏠림 우려, 강관 업계 ‘예의주시’ 

태풍 힌남도가 지난 6일 새벽 포항 및 남부 지역을 강타하면서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침수 피해를 입은 가운데, 회사 측은 정상 가동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달 하순 예정되어 있던 광양제철소 3열연 공장 수리를 연기하는 등 포스코는 고객사 피해 최소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