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해 규모·재개 일정, 확인 불가할 정도로 피해 심각”  
- 포항제철소 생산 슬라브, 광양제철소 전환 가공 계획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태풍 침수 피해로 생산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강관 제조 업계의 열연 수급 차질이 당분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이명화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