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근, 특수철근 위주 생산 차질···수급영향 미미
- H형강, 이미 예정된 대보수 ‘넘어진 김에 쉬어가는 격’
- 다소 침착한 반응에도 긴장감은 고조···”추석 이후 분기점 될 것”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지나간 포항공단 내 철강공장 피해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있다. 봉형강 업계도 마찬가지다. 봉형강 업체 중에는 대표적으로 현대제철과 동국제강의 생산공장이 포항에 위치해 있다.

유료회원 전용기사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하셔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스틸데일리 봉형강 담당 김영대 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