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록적 폭우에 제철소 상당 지역 침수 ··· 생산 출하 등 공장 가동 일시 중단
- 관계 당국과 정확한 피해 상황 파악중 ··· 조속한 시일내 정상 조업 가능토록 최선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태풍피해에 대해 국가 및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전임직원이 힘을 모아 복구에 힘쓰는 한편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조업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6일 오후 발표한 포항제철소 태풍 피해 관련 입장문을 통해 태풍 힌남토 영향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포항제철소 인근 하천인 냉천이 범람해 제철소 상당지역이 침수됐으며 생산과 공장 가동이 현재 일시 중단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과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 등 그룹 경영진들도 제철소를 찾아 피해 현장과 직원들의 안전을 살피고 조속한 피해 복구를 당부했다며 현재 관계 당국과 함께 정확한 피해 상황을 파악중이며 조속한 설비 복구 및 고객사 피해 방지를 위해 광양제철소 전환 생산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포항제철소 태풍피해 관련 입장문 전문이다.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6일 새벽 포항 지역에 시간당 최대 110mm, 많은 곳은 총 505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는 정전으로 인한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부생가스 방산 등 긴급 조치를 시행했고, 현재까지 직원들의 인명 피해도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기록적인 폭우와 이로 인한 포항제철소 인근 하천인 냉천의 범람으로 제철소 상당 지역이 침수되었고, 생산과 출하 등 공장 가동이 현재 일시 중단된 상황입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과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 등 그룹 경영진들은 이날 제철소를 찾아 피해 현장과 직원들의 안전을 살피고, 조속한 피해 복구를 당부했습니다.

포스코는 현재 관계당국과 함께 정확한 피해 상황을 파악 중입니다. 조속한 설비 복구 및 고객사 피해 방지를 위해 광양제철소 전환 생산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며, 복구 상황 등에 대해서는 지속 알려드리겠습니다.

포스코는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국가 및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전임직원이 힘을 모아 복구에 힘쓸 것이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 조업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스틸데일리 판재류 담당 유재혁기자 입니다.
저작권자 © 스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